최고의 센터백 김민재 이적 급물살


이탈리 프로축구 나폴리 팀이 지난 5일(한국시간) 이태리 우디네 다시아 아레나에서 열린 2022-2023 이탈리아 프로축구 33라운드 우디네세와의 원정 경기에서 1-1로 무승부를 기록하며 승점 80점을 기록해, 뒤에 경기의 결과와 상관없이 리그 우승을 거머쥐었습니다. 이는 2020년 운명을 달리한 ‘축구 전설’ 디에고 마라도나가 뛰던 1989-1990 시즌 이후 33년 만에 거둔 우승입니다. 김민재는 박지성 2006-2007 시즌부터 2010-2011 시즌까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FC와 정우영 2018-2019 리그, FC 바이에른 뮌헨 이후 유로피언 5대 빅 리그(잉글랜드, 독일, 스페인, 이탈리아, 프랑스)에서 우승을 차지한 세 번째 대한민국 플레이어가 되어버렸습니다.

sI 63 amg price

김민재 (27, 나폴리)가 EPL 맨유로 이적할 가능성이 커지고 있습니다. 그에 대한 계약 컨디션이 공개되었으며, 나폴리에서의 연봉보다 훨씬 높은 금액을 받게 될 것으로 유력해지고 있습니다. 유럽 축구 이적 시장 전문가인 니콜라 스키라는 16일 본인의 SNS에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김민재를 영입하기 위해 가장 앞서 있다. 맨유는 5년 계약에 연봉 600만 유로(약 87억 원)와 보너스를 포함한 제안을 했다”라고 밝혔습니다. 이전에 스키라는 “EPL에서 3개 팀이 김민재에게 관심을 가지고 있다”라고 언급하면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맨시티, 그리고 뉴캐슬을 지목하였습니다.

영국의 축구 매체인 더하드태클은 “맨유가 김민재의 연봉을 800만 유로(약 120억 원)로 측정했다”고 또 다른 언급하였습니다. 이 금액은 김민재가 나폴리에서 받았던 200만 유로(약 29억원·추정)보다 3~4배나 많은 연봉입니다. 더 선, 코트오프사이드 등의 영국 매체들은 이탈리아 매체인 일 마티노의 발표를 인용하여 “맨유는 김민재의 영입을 거의 결정했다. 김민재는 최종 세부 사항만 정해지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 합류할 것으로 보인다”라고 전달하였습니다. 연봉 금액까지 확실시되면서 김민재의 프리미어리그 이적 가능성이 점점 높아지고 있습니다.

김민재는 그의 건강한 체구(190cm, 88kg)에도 불구하고 작고 민첩한 선수들에게 속도에서 뒤지지 않습니다. 게다가 그는 뛰어난 축구 지능을 가지고 있어 상대방이 하려는 플레이를 먼저 방해하고, 공을 다시 획득합니다. 그는 상대 팀의 역습을 가장 효율적으로 방어하는 선수로, 나폴리로 이적한 후에는 이런 스타일의 축구를 지속적으로 개선하였는데 예를 들면 이태리로 이동한 후, 김민재는 헤딩 경합 횟수가 감소하였는데, 이는 그가 센터에서 상대 공격수와 경합하기 보다 측면으로 활동하는 빠른 윙어들을 1대1로 막아내는 결과라고 할 수 있습니다.

김민재,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의 중요 수비수이자 나폴리 소속 선수(27세)가 최근 발표한 “소속팀에만 집중하고 싶다”는 발언이 국가대표 은퇴를 암시한 것이 아니냐는 이슈에 대해 공식적으로 유감의 뜻을 내보였습니다. 김민재는 29일, 자신의 SNS를 통해 “먼저 제 발언으로 인해 놀라셨을 동료 선수들과 팬 여러분께 사과드립니다. 힘들다는 의미가 잘못 전달된 것 같아 이 글을 작성하게 되었습니다”라며 해명에 나섰습니다. 그는“저는 국가 대표를 하면서 한 번도 최선을 다하지 않거나 대표팀 명단에 이름을 올렸을 때, 국가 대표팀 경기에 선발로 뛰었을 때, 단 한 번도 당연시 여기지 않았고, 잔부상이 있다는 이유로, 이동 시간이 길다는 이유로, 경기가 많아 체력이 힘들다는 이유로 열심히 안한 경기가 없다. 모든 걸 쏟았고 죽어라 뛰었다”라고 언급하였습니다.